추석 연휴에 방영되었던 <구르미 그린 달빛> 특별판 보셨나요?

 

1회부터 8회까지 그간의 방영분을 몰아서 보여 주는 데다가 NG 장면과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공개하니 박보검과 김유정의 달달케미에 또 심장이 쫄깃쫄깃 두근두근...

 

그 많던 추석 특집 영화와 예능들은 챙겨 보지 못했지만 <구르미 그린 달빛> 특별판 만큼은 채널권을 양보하지 않았다는 거 있죠. 이동 중에는 DMB로 도착하자마자 TV로...

가족들에게 <구그달> 폐인 인증 제대로 했네요.

 

사실 <구르미 그린 달빛>을 지금까지 각 회마다 3번 이상씩 보았는데도 볼 때마다 박보검과 김유정의 미모에 감탄하고 사랑스럽고 애틋한 연기에 빠져 들고... 박보검의 미소는 머릿속에서 떠나질 않고.........

 

<성균관 스캔들> 이후로 이렇게 삼방 이상씩 돌려 보게 하는 드라마가 없었는데 말이죠.

아무래도 퓨전 사극 스타일이 딱 제 스타일, 아니 이번에 보검매직에 제대로 꽂혔나 봐요.

 

오늘 드디어 <구르미 그린 달빛> 9회가 방영하는 월요일!

 

지난 8회에서 우리 삼놈이 홍라온이 여인이라는 것, 그리고 삼놈이의 정체가 홍경래의 여식이라는 사실이 밝혀졌지요?

 

회가 거듭될수록 버릴 장면 하나 없을 정도로 눈을 뗄 수 없는 흥미진진한 <구르미 그린 달빛>이지만 8회에서의 명장면은 뭐니뭐니해도 삼놈이가 사내임에도(사실은 남장여자이지만), 내시임에도 고백을 하기 위해 용기를 낸 이영 박보검의 연기, 특히 서사가 담긴 눈빛 연기 아니었나 싶은데요.

 

 

이 장면 나올 때는 숨조차 제대로 못 쉬었던 것 같아요.

 

치켜 올라가는 눈썹, 조심스럽게 돌려지는 발걸음과 놀란 눈, 입, 흠칫 놀란 듯 올라가는 어깨까지...

대사 한 마디 없이도 박보검의 눈빛과 몸짓 하나하나에 어떤 마음과 말이 담겨 있는지 알 수 있을 것 같아요. 

정말 24살 젊은 배우의 연기가 맞습니까? ㅠㅠ

이영 이즈 박보검! 박보검 아닌 이영은 생각할 수도 없어요.

 

그나저나 김윤성이 선물했던 저 여자 한복ㅋㅋ이 뭔가 큰 일을 낼 것만 같더니 역시 이영이 홍삼놈이 여인임을 알아채는 계기를 마련했네요. 라온이의 키다리아저씨 윤성이가 좀 안쓰럽긴 해요. ㅠㅠ

 

한편 홍경래의 여식은 김헌 일파를 주축으로 한 세도 사대부들, 그들이 동요시키는 왕, 비밀조직 백운회는 물론이고 이영 역시 찾고 있는 인물이지요. 그녀의 정체가 바로 홍라온, 우리의 삼놈이라는 사실이 8회에서 밝혀졌고요. 아직 이영을 비롯한 다른 이들은 모르는 것 같지만 호위무사 김병연이 라온을 키워준 양아버지를 찾아가 알게 됩니다.

 

지금까지 <구르미 그린 달빛>을 보신 분들이시라면 정권 타도를 위해 혁명을 일으킨 홍경래가 왕조차 벌벌 떨게 한 역적이었음을 알고 계시겠지요. 그래서 홍경래의 여식인 라온이가 어머니와 헤어져 남장을 하고 삼놈이로 살고 있다는 것도요.

 

이제야 삼놈이가 여인임을 알아채고 사내로서 라온에 대한 사랑을 진실하게 표현하기 시작한 이영이 앞으로 펼쳐질 이 험난한 위기를 어떻게 헤쳐나갈지... 직진 상남자 이영의 로맨스에 꽃길만 펼쳐지길 간절히 바라는데 또 흠뻑 짠내 나게 생겼습니다. 작가님은 진정 조선판 <로미오와 줄리엣>을 만들려고 하신 걸까요? ㅠㅠ

 

명민한 우리 효명세자 이영이 라온과의 사랑 앞에 펼쳐질 위기를 잘 헤쳐나가기를... 또 그가 구르미 그린 달빛, 곧 백성의 뜻을 그려준 진정한 성군으로서 거듭나는 모습을 볼 수 있기를 애청자로서 거듭 바라고 있겠습니다. 

 

18부작 <구르미 그린 달빛>, 오늘 9회분이 방영되면 이제 전체 회차의 반을 지나게 되네요.

호흡 빠른 전개에 감사하면서도 회차가 더해지는 것은 아쉽고...

엔딩 요정 보검이로 인해 오늘 새벽도 뜬눈으로 지새울 것을 확신하며 오늘 9회도 본.방.사.수.합니다.

Posted by 양군.